백목련 재배

 

 

생육환경 및 성질

 

생장이 빠르며 높이도 10m 씩 자라며 자연 수형도 아름답다. 큰 나무는 이식이 잘 되지 않아 미리 뿌리 돌림을 해야 할 정도이다. 전정은 할 수 있으나 하지 않은 편이 좋으며 중심부의 밴가지를 솎아 주는 정도가 좋다.

 

재배

 

1) 적지

 

 

겨울에는 서북풍을 막아 주는 큰 건물이나 나무가 있느 ㄴ곳이 좋으며 해가 잘드는 양지 바른 곳이 좋다. 토질은 배수가 잘 되면서도 보수력이 있는 비옥한 사질 양토가 좋다.

 

 

2) 이식

 

 

심는 시기는 3월과 10월이며 봄에는 대개 꽃망울이 커진 다음이나 아니면 꽃필 때 옮겨 심게 되므로 이식할 때는 아깝지만 꽃망울을 따 버리는 것이 활착하는데 도움을 준다. 심는 구덩이는 크고 깊게 파고 밑에 잘 썩은 퇴비를 많이 넣고 계분.깻묵 등을 썩힌 것을 배합하여 흙을 15cm 이상 덮은 위에 뿌리를 고루 펴서 심는다. 구덩이가 작으면 활착 후 뿌리의 발육이 좋지 않다. 심는 깊이는 묘목일 때 접붙인 부분에서 5cm쯤 위까지 흙이 덮이게 심는다. 심은 후는 충분히 관수한다.

 

 

3) 시비

 

 

겨울에는 뿌리 주위를 얕게 파고 잘 썩은 퇴비를 깔고 그 위에 깻묵 썩힌 가루나 시판의 구아노 등을 뿌리고 흙을 도로 덮어 준다. 여름에는 뿌리의 건조를 막기 위하여 관수를 겸하여 엷은 액비를 월1회 정도씩 준다.

 

 

4) 병충해

 

 

병은 별로 없으나 해충으로 5~11월까지 사이에 잎말이 벌레가 생겨 잎을 두 세 장씩 한꺼번에 연속으로 해치는데 발견되는 즉시 스미치온을 뿌린다.
7~8월에 작은 벌레가 생기면 B.H.C를 뿌려 구제한다. 4월부터 발생하는 개각충에는 데나뽕유제를 뿌려 구제한다.

 

번식

 

 

실생 및 특수 삽목으로 번식한다.
①실생 : 목련류의 종자는 가을에 성숙한 것을 따서 곧 뿌리든지, 노천매장을 4-5℃ 되는 곳에 3-6개월간 한 후에 봄에 파종한다. 종자를 건조시키는 것은 발아에 크게 유해하다.
②접목 : 접목으로도 번식이 가능하다. 우리 나라의 목련류 중 가장 좋은 대목은 목련이며 태산목을 실생 또는 삽목으로 증식하여 태산목의 변종에 대한 대목으로 이용하기도 한다. 접목방법은 복접(腹接), 기접(奇接), 근접(根接)이며, 취목도 이용할 수 있다.
봄 3월경에 접붙이며 목련의 실생묘 2~3년생을 대목으로 쓴다. 접붙일 나무의 가지가 높이 있을 때는 대목을 큰 화분에 심고 밑에 받침을 하여 접붙일 가지와 높이를 같이 한 후 맞닿은 곳의 나무의 배를 양쪽 칼로 따 내고 맞붙인 후 비닐 테이프로 동여 매 준다. 이 방업을 호접이라 한다. 붙은 후는 접붙인 바로 밑을 자르고 대목의 상순을 잘라 버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