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나무 재배

 

 

생육환경 및 성질

 

덩굴로 뻗어가며 생장은 빠르고 10여m씩 자란다. 습한 곳을 좋아하며 싹트는 힘이 왕성하고 전정도 잘 된다. 큰 남도 이식이 가능하나 뿌리가 멀리 뻗어 있으므로 뽑을 때는 뿌리를 상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내한성은 강한 편이며 개화기는 5월이며 결실기는 9월이다.

 

재배

 

1) 적지

 

 

해가 잘드는 곳이면 자갈밭이나 지나치게 건조한 곳만 아니라면 별로 토질을 가리지 않으며 비옥한 흙이며 생육하기에 좋다. 연못가 같은 습한 곳에서도 꽃이 잘핀다. 등책을 만들 때는 지하수가 너무 높으면 줄기가 길게 자라지 않는다.

 

 

2) 이식

 

 

이식 시기는 낙엽 후나 봄 3~4월 싹트기 전에 한다. 등나무는 다른 식물처럼 뿌리를 둥글게 분 뜨기를 할 수 없으므로 하나하나씩 더듬어서 파내야 한다. 이 뿌리들은 얕게 멀리까지 뻐트므로 적어도 반 이상은 붙어 있도록 되도록 이면 잘리지 않게 파낸다. 심는 구덩이는 보통 것보다 크게 파고 밑거름으로 퇴비와 복합비료를 섞어 넣고 흙을 덮은 위에 잔 뿌리들은 또아리를 틀고 굵은 뿌리가 꺽어지지 않도록 뿌리의 끝쪽의 흙을 더 파서 잘 펴서 깊어지지 않도록 지표 가까이에 얕게 심는다.

 

 

3) 시비 및 전정

 

 

시비는 묘목일때는 나무를 기르는데 중점을 두고 질소질 비료를 많이 시비한다. 4년 쯤 지나면 꽃이 피게 되므로 이때 부터는 지효성인 인산질비료 즉 깻묵.골분 같은 것을 많이 주면 꽃이 잘 핀다.

전정은 틍책일 때는 꽃이 지고 새 가지가 자란 7월에 서너개의 눈만 남기고 전정한다. 꽃눈은 8월에 새 가지에 형성되므로 너무 일찍 전정하면 새로 곁가기가 나와 꽃이 피지 않는 도장지가 되고 만다. 그러므로 일찍 자르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꽃눈은 새로 자란 가지의 밑쪽 2~3눈에 생기므로 생육 기간 중에는 관수를 끊지 않도록 하고 화아가 형성되는 8월에는 다소 건조하듯 하게 관리하면 꽃눈이 잘 붙는다.
꽃이 잘 피던 나무가 이식한 후 꽃이 피지 않는 수가 있다. 이런 때는 새 뿌리가 너무 자랐기 때문이므로 뿌리를 파고 묵은 뿌리를 제거해 주면 꽃이 잘 피게 된다.

 

 

4) 병충해

 

 

6~8월경 줄기에 혹 같은 것이 생겨 그대로 두면 커져서 조직이 상하여 부러지게 된다. 발생하면 보는 즉시 칼로 깍아 버리고 상처에 승흥 글리세린을 발라 준다. 해충으로는 5~6월경 모기 같은 벌레가 생겨 잎을 해치므로 발생하면 B.H.C유제나 분말을 뿌린다.

 

번식

 

 

실생 및 삽목, 접목, 후묻이 등으로 번식한다.
실생 : 가을에 충분히 성숙한 종자를 채취하여 잘 저장하였다가 이듬해 봄에 파종한다. 종자를 노천매장하거나 모래와 섞어 두었다가 파종하기도 한다.
접목 : 봄 3월경 싹트기 전에 등나무의 실생묘를 대목으로 하여 절접한다. 접수는 눈을 2개씩 붙여 잘라 사용한다. 붙인 묘는 20cm 간격으로 밭에다 접붙인 순의 머리가 보이지 않을 만큼 흙을 덮어 심었다가 활착하여 싹이 나오면 접수가 보이도록 흙을 파 헤쳐준다.
삽목 : 3~4월경 지난 해 자란 발육이 좋은 가지를 20cm 길이로 잘라 반 정도 묻히게 밭에 꽂는다.
휘묻이 : 5월경 줄기를 1cm 넓이로 돌려 가며 환상으로 껍질을 벗긴 후 물이끼를 대고 비닐로 싸 매어 건조하기 않도록 관리하면 여름에는 뿌리가 나 있으므로 가을에 이것을 잘라 심으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