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매화(죽도화) 재배

 

 

생육환경 및 성질

 

음지와 양지를 가리지 않고 잘 자라나 그늘에서는 다소 약하다. 추위와 공해에도 강하며 습기가 많고 비옥한 식양토 및 사양토가 적당하다. 내조성이 약한 편이므로 바다 가까운 곳에서는 생장이 불량하다.
생장이 빠르며 1~2m로 자라고 줄기가 가늘고 청록색이다. 지하경이 주위에 뻗어 번식된다. 따라서 이식이 잘되며 전정은 필요하지 않다.

 

재배

 

1) 적지

 

 

해가 잘드는 양지나 반 그늘진 곳이 좋으며 음지는 좋지 않다. 토질은 다소 습기가 많은 비옥한 땅이 좋으며, 너무 잘흙이나 건조한 곳은 좋지 않으므로 삼가하도록 한다.

 

 

2) 이식

 

 

봄의 싹트기 전이 가장 좋으며 심는 구덩이는 크게 파고 잘 썩은 퇴비를 밑에 넣고 재를 뿌린 후 흙을 덮고 뿌리를 펴서 심는다.
이 꽃은 잔 뿌릭가 많이 나므로 적당히 뿌리를 솎아 버리고 심어도 좋다. 심은 후 충분히 관수하고 물이 빠진 후에 윗흙을 덮는다.

 

 

3) 전정

 

 

뿌리 쪽에서 곁 줄기가 해마다 많이 나오므로 2년 이상 묵은 가지는 밑쪽에서 잘라 버리고 새 줄기에서 꽃피게 하며, 줄기가 많아 엉킬때는 실한 것만 남기고 솎아 준다. 줄기가 너무 길게 자랄 때는 1/3 정도로 잘라 줄여도 좋다. 그러나 지난 해 자란 가지에서 순이 나와 꽃피게 되므로 전지할 때 주의한다.

 

 

4) 병충해

 

 

나무 병해충도감 참조바람

 

번식

 

 

삽목 : 3월에 지난 해 자란 가지를 30cm 길이로 잘라 1/3정도 묻히게 밭에 꽂는다. 또 여름의 6~7월에 새로 나온 줄기의 중간 정도의 굳은 것을 10cm 길이로 잘라 모래에 꽂으면 뿌리가 내린다. 죽도화는 목질화된 후에는 속에 수가 들어 있어 발근이 잘 되지 않는다.
포기나누기 : 봄에 싹트기 전에 포기 전체를 파내어 한 줄기당 3~4개씩 뿌리를 붙여 쪼개면 쉽게 활착한다. 단 포기 나누기한 것은 줄기를 반 정도 길이로 전정하여 심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