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목서(목서) 재배

 
 

생육환경 및 성질

양수이며 생장은 더딘 편이며 높이 3m 안팎으로 자라나 이 정도로 자라자면 오랜 시일이 걸린다. 전정은 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이식은 가능하다. 공기오염지대에서는 꽃이 잘 피지 않는다. 내한성이 약하여 우리나라에서는 중부이북에서는 식재가 어렵고 남부지방에서 주로 식재하고 있는 수종이다.

 

재배

1) 적지

해를 잘 받는 따뜻한 곳이 좋으며 겨울의 서북풍이 막힌 곳이 좋다. 해를 잘 받지 못한 곳에서는 도장지가 되어 꽃이 잘 맺히지 않는다. 토질은 배수가 잘 되면서도 보수력이 있는 비옥한 양토나 점질 양토를 좋아하나 비교적 토질에 대한 적응성은 넓은 편에 속한다.

 

2) 이식

봄과 가을에 이식할 수 있으나 봄에 이식하는 것이 뿌리 활착이 잘되는 등 결과가 좋은 편이다. 심는 구덩이는 크게 파고 잘 썩은 퇴비, 계분 등을 섞어 넣고 흙을 덮은 다음 관수를 충분히 한다.

 

3) 시비 및 전정

시비 : 꽃이 피던 나무가 꽃이 피지 않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대개 해가 잘들지 않던가 흙의 양분이 부족한 탓이므로 다른 비옥한 땅에 이식하든가 아니면 뿌리 주위를 돌려가며 파고 오래 된 묵은 뿌리를 잘라 버리고 잘 썩은 퇴비와 계분 등을 넣고 묻어주면 다시 꽃피게 된다.
전정 : 전정은 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나, 너무 무성하여 공기 유통이 잘 안될 때 빽빽한 중심부의 가지를 솎아 주는 정도로 그친다. 목서는 봄에 자란 가지 전체에서 여름에 화아가 분화되므로 6월에서 꽃필때까지는 전정하지 않도록 주의하며 굵은 도장지보다 가늘고 약한 가지에 꽃이 피므로 도장지는 전정해 버린다.

 

4) 병충해

 

뿌리에 혹이 생기는 근류선충병이 발생하나 그리 흔치 않다. 해충으로 5~6월경 잎을 갉아먹는 벌레, 특히 응애류에는 4~5월에 디프테렉스를 뿌리고 개각충이 발생하면 포살하든가 데나뽕을 뿌려 구제한다.

 

5) 육묘관리

 

활착하면 차광물을 벚긴 후 비배하였다가 다음 해 봄 4월에 18cm간격으로 이식하여 2년간 묘상에서 육묘한 후 넓혀 이식한다.

 

번식

목서류의 번식방법에는 삽목, 접목, 휘묻이 등으로 번식되나 일반적인 것은 삽목을 많이 이용한다.
삽목 :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이용되는 방법이나 특정한 짧은 기간에만 할 수 있으므로 활착률이 좋은 편은 아니다. 즉, 적기는 그해에 따라 다르나 7~8월 중 고온인 시기의 1주일 정도가 가능하다. 그러므로 고온기가 가까와지면 집중적으로 많이 삽목하여 어느 것인가가 활착하도록 하는 방법이 유리하다.
삽수는 그해 자란 새 가지가 굳어진 것을 골라 12~15cm 길이로 잘라 반 정도 밑쪽 잎을 따내고 진흙 경단을 붙여 모래에 꽂든가 모래 섞인 진흙에 꽂는다. 삼목상은 차광하였다가 활착하면 벚겨주며 건조하지 않도록 주의하여 관리하면 된다.
특히 금목서의 경우 삽목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어 삽목시 특별한 주의를 요하여야 한다.
접목 : 봄에 쥐똥나무의 실행묘에 접붙이기를 한다.
이 밖에 장마 때 가지를 2cm 폭으로 돌려가며 겁질을 벗기고 물이끼를 댄 후 싸매어서 건조하지 않게 관리하면 뿌리가 나므로 이를 잘라내는 고취법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