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딸나무 재배

 

 

생육환경 및 성질

 

성질은 튼튼하며 생장이 빠르다.

 

재배

 

1) 적지

 

 

해가 잘드는 곳이 좋으며 양지 쪽에서 자란 것이 꽃이 많이 핀다. 토질은 별로 가리지 않으나 다소 습기있는 땅을 좋아한다.

 

 

2) 이식

 

 

큰 나무의 이식이 쉬운 편이나 이식적기는 낙엽진 후와 봄 싹트기 전인 휴면기에 이식하는 것이 안전하다.

 

 

3) 육묘관리

 

 

실생묘는 본잎이 3상 나오면 뿌리가 마르지 않게 물에 적셔가며 비옥한 묘상에 15cm 간격으로 이식한다.
여름에 건조하지 않게 관수에 힘쓰면 가을에는 50cm 정도 자란다.
다음해 봄에 30cm 간격으로 넓혀 이식하여 비배하면 가을에는 1~1.5m씩 자라며 곁가지도 나온다. 2~5년정도 재배하면 경제적 가치가 있으므로 출하 할 수 있다.

 

 

4) 병충해

 

 

나무병해충 도감 참조바람

 

번식

 

 

실생과 삽목으로 번식할 수 있다.
실생법 : 열매는 익으면 산새나 다람쥐가 즐겨 따먹으므로 익으면 따서 즉시 과육을 씻어 제거한 후 직파한다. 과육에는 발아억제 물질이 잇어 그대로 뿌리면 발아율이 좋지 않으므로 과육을 씻어 제거하는 것이 유리하다.
저장할 때는 젖은 모래와 섞어 5도씨 정도의 저온에 저장하면 후숙이 이루어지면 직파하는 것과 같이 발아율이 좋아진다. 단, 종자를 건조시키면 발아율이 상실된다.
직파할 때는 흩뿌리고 1cm 정도 복토한 후 짚을 덮어 건조를 방지하면 자연히 저온습층처리가 이루어져 싹이 잘 튼다.
산딸나무의 씨는 1~2년 걸려 싹트는 것도 있으므로 파종상은 마르지 않게 관리해야 완전후숙이 이루어진다. 또 발아기에 수분이 부족하면 싹이 트다가도 시들어 버리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삽목 : 3~4월경 지난해 자란 가지를 15~18cm 길이로 잘라 반정도 묻히게 진흙이나 모래에 꽂으면 된다. 활착률은 좋은 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