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류나무 재배

 

 

생육환경 및 성질

 

생장이 빠르나 도장지가 나오기 쉽고 뿌리 쪽에서 곁 가지가 많이 나온다. 전정은 가능하며 전정 후의 싹트는 힘도 왕성하며 이식도 가능한 고사율이 적은 나무이다.

 

재배

 

1) 적지

꽃도 많이 피고 결실도 잘 되게 하려면 해가 잘 들고 바람이 적은 곳이 가장 좋다. 토 심이 깊고 배수가 잘 되는 비옥적윤한 사질양토가 적지이나 내한성이 약해서 중부지방 에서는 노지월동이 불가능하고 해풍에 강하므로 해변에서 잘 자란다. 유기질이 많고 습 기가 많은 토질은 도장하여 꽃이 잘 피지 않는다.

 

 

2) 이식 및 식재

정원수로서는 봄에 싹트기 전에 이식하여 심을 때 구덩이를 크게 파고 재나 과린산 석회 등을 조금 넣고 흙을 부드럽게 하여 나무를 세운 후 뿌리를 잘 펴고 뿌리 사이에 흙이 고루 들어가도록 나무를 가볍게 흔들면서 흙을 넣고 심는다. 심은 후에 관수하고 윗흙을 덮는다. 뿌리가 붙을 동안은 짚을 지표에 깔아 덮어 준다.

 

 

3) 시비 및 전정

시비: 질소질 비료를 많이 주면 마디가 길에 도장하여 수형이 망가질 뿐 아니라 꽃도 피지 않는 수가 많다. 꽃을 많이 피우려면 칼리질 비료를 많이 주되 꽃진 후와 겨울에 덧거름으로 주는 것이 좋다.
전정 : 뿌리 쪽에서 나오는 곁 가지는 빨리 제거한다. 석류는 그해 자란 가지에 화아가 분화하나 실한 가지에는 붙지 않으므로 도장지는 여름 동안에 전정한다. 정형할 때 도장지를 남겨야 할 때는 예정한 위치에서 전정해도 또 도장지가 나오게 되므로 잘라 주면 다음에 여기에서 가는 가지가 나와 꽃이 피게 된다.

 

 

4) 병충해

잎이나 열매에 갈색 반점이 생기는 반점병에는 타이젠을 뿌리고 줄기에 파고 들어 구멍으로 똥이 나오는 선충에는 믈로로피크린으로 토양소독을 한다.

 

번식

삽목 : 봄 싹트기 전과 가을 낙엽진 후에 묵은 가지를 삽목하고 장마 때는 그해 자란 굳은 가지를 삽목한다. 삽수는 10~15cm 길이로 잘라 반 정도 묻게 진흑에 꽂든가 밑쪽에 진흙 경단을 붙여 모래에 꽂는다.
실생 : 가을에 익은 열매를 따서 깨지 말고 그대로 두었다가 봄 3~4월에 화분이나 상자에 파종한다. 용토는 밭흙3, 부엽토4, 모래4의 비율로 섞어 배수도 잘되고 보수력이 있는 흙으로 만든다. 덮는 흙의 두께는 씨의 2~3배가 좋다.
휘묻이 : 4월경 가지를 1cm 폭으로 돌려 가며 껍질을 벗기고 물이끼를 댄 후 비닐로 싸 매고 건조하지 않게 관리하면 쉽게 뿌리가 난다. 이밖에 뿌리 쪽에서 많이 나오는 곁가지를 흙을 북돋아 주었다가 뿌리가 나면 독립시키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