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명 해송(곰솔)
분  류 소나무과
학  명 Pinus thunbergii Parl.
원산지 한국
향  명 소낭, 솔낭(제주)
수형
열매 목피

생육/분포지역 ▶일본과 중국에도 분포한다.
성상/수형 상록침엽교목
개화/결실기 개화기는 5월이며 결실기는 9월이다.
번식 ▶종자로 쉽게 실생묘가 양성될 수 있다.
ⓐ가을에 종자를 채취하였다가 파종 1개월 전에 노천매장한 후 파종한다.
ⓑ어린 묘목은 다른 소나무류의 접목용 대목으로 쓰이고 있다.
ⓒ순량율 96%, ℓ당 입수 35,262립, 발아율 92% 이다.
생육환경 소나무보다 수령의 극한은 더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고 일반적으로 해안가 낮은 곳에서 자라며 모래땅에 많고 적지가 아니면 빠른 성장은 일찍 중지된다. 토심이 깊고 비옥한 토양을 좋아하지만 척박한 곳에서도 잘 견딘다. 추위에 약해서 중부내륙지방에서는 생육이 불가능하다. 바닷바람에 대한 저항성이 높고 햇볕을 즐기는 양수이다. 배수가 잘 되는 사질양토에서 자라며, 내건성 식물로 보통으로 관수 관리한다. ▶바닷가나 해풍의 영향이 미치는 곳에 자생하며 제주도로부터 동해안의 울진. 서해안에서는 경기도 수원 부근의 해안(북위 37°15′)에 걸친 해안 지대 및 도서에 한하여 자란다. 남해안에서는 그 분포의 범위가 가장 넓어서 해안으로부터 4-8km 떨어진 곳까지 자라지만 동해안에 있어서는 북쪽으로 가면서 대상분포의 폭이 점점 좁아진다. 서해안에서는 유별나게 군산, 이리 그리고 더 내륙을 향해서 분포하고 있는 것이 이색적이다. 동해안에서는 인공 식재한 것은 강릉 지방에도 잘 자라고 있다. 수직적으로는 북위 35°이남에서 해발고도 550m이하, 그보다 더 북쪽에서는 100m이하에 분포하는 것도 보고되고 있다.
재배특성
크기 수고 20m 이상, 직경 1m
잎의 특징 잎은 억세고 엽초는 회백색이나 밑쪽은 갈색이고 숙존성이다. 잎 횡단면상에 배열되는 수지도는 중위이다. 잎은 짙은 녹색이며 길이 9-14cm, 폭 1.5mm로서 다소 비틀리고 끝이 뾰족하며 아린(芽鱗)은 회백색으로서 2-3년 동안 남아 있다.
꽃의 특징 꽃눈은 눈의 중산 부분이 팽창해서 굵다. 5월에 개화한다. 웅화수(雄花穗)는 원통형으로서 그 해에 자란 축(軸)의 중간보다 높은 곳에 모여 나며 길이 1.5cm이고 자갈색이며 각 인편에는 2개의 꽃밥이 달린다. 자화수(雌花穗)는 난형이고 길이 6mm이며 인편이 연한 적색에서 자적색으로 변한다.
열매의 특징 구과는 50-60개의 실편(實片)으로 구성되고 난상 긴 타원형이며 길이 45-60mm, 폭 30-40mm로서 녹갈색으로 익고 실편은 중앙부가 나오지만 중앙부의 돌기가 뾰족하지 않다. 종자는 난형 또는 타원형이고 표면의 색은 자흑색이며 길이 7-8mm로서 겉이 거칠고 자흑색이며 날개가 넓은 피침형으로서 둔두이다. 자엽(子葉)은 4-8개이지만 보통 6개이다. 소나무처럼 늦봄쯤에 수분이 이루어진 다음 수정이 되어 구과는 성숙하는데 2년이 걸린다. 열매는 이듬해 9월에 성숙한다.
가지/목피 높이 20m, 지름 1m에 달하며 가지가 억세고 조잡해 보이며 한해에 가지를 내는 층이 하나로서, 이러한 특성은 단일절이라 한다. 그래서 가지의 윤층의 수를 계산함으로써 나무의 나이를 알 수 있다. 수피는 흑갈색이고 동아는 백색이다. 뿌리는 직근과 측근이 모두 왕성하다.
기타특징 ▶소나무보다 수지의 함량이 더 많고 건축재, 가구재로서도 소나무만 못하다.
이용가치 및 용도 ▶주요 조림수종 : 내공해수종
▶해풍에 강하므로 방조림(防潮林), 해안사방(海岸砂防)의 주요 수종으로 이용되고 있다.
▶조경가치가 다양하여 해안이나 간척지 조경용으로 많이 식재된다.
▶목재는 건축, 토목, 펄프재로 쓰이고 수피, 화분, 송진, 잎 등은 식용, 약용으로 이용된다.
유사종 ▶곰반송(for. multicaulis Uyeki): 소나무에 반송이 있듯이 줄기가 아래쪽에서 갈라져 나와 주간이 없는 것이다.
▶간흑송(Pinus densi-thunbergii Uyeki,중곰솔): 소나무와 해송은 교잡이 잘되는데 그 사이에 만들어진 잡종을 간흑송이라 한다.
발생 병충해 ▶병해 : 잎녹병, 잎떨림병, 피목가지마름병, 혹병, 모잘록병.
▶충해
①솔잎혹파리: 유충이 솔잎밑에 벌레혹을 만들어 그 속에서 수액을 빨아 먹으므로 피해입은 잎은 생장이 중지되고 그해에 변색되어 낙엽되며, 피해가 여러해 반복되면 나무가 죽는다.
②솔껍질깍지벌레 : 애벌레가 나무줄기 및 가지의 껍질밑에서 수액을 빨아 먹는다. 벌레가 가해한 부위가 갈색으로 변하며 심하면 나무 전체가 말라 죽는데, 특히 3-5월에 피해가 심하게 나타난다.
방제방법 ▶솔껍질깍지벌레 : 방제법으로는 12월부터 이듬해 1월중에 포스팜 액제를 흉고직경의 비례에 따라 1㎝당 0.6㏄ 씩 주입한다. 또 피해가 번져가는 선단지에서는 7-8월경에 밀생임분을 강도간벌하여 나무의 수세를 높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솔잎혹파리 : 방제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