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분류  / 무궁화수난사 / 무궁화학명무궁화유래 / 사적고찰 / 여러나라의 국화 / 재배법

 

배달계 : ‘배달’이라는 명칭은 백의 민족(白衣民族)인 한민족을 지칭하는 이름이므로, 그 동안 심혈을 기울여 육종해 낸 대형 순백색 홑꽃 중 가장 아름답고 꽃이 큰 개체를 선발하여‘배달’품종으로 명명하고, 이러한 순백색 계통을 배달계로 지칭하였다. 그리하여 배달계라고 하는 것은 순백색의 무궁화를 말하는 것으로, 이 안에는 홑꽃·반겹꽃·겹꽃 등이 있고, 홑꽃 안에서도 그 모양 정도에 따라 더욱 더 다양하게 분류가 된다.
백단심계 : 백단심이란 흰 꽃잎에 붉은 중심부가 들어 있는 것을 지칭하며 정절과 지조의 상징으로 여겨왔다.
물론 단심무늬는 적색이지만 방사맥과 더불어 색깔, 크기, 농염에 차이가 많으며 홑꽃·반겹꽃·겹꽃 등이 있으므로 더욱 더 다양하게 분류가 된다.

 


적단심계 : 그 동안 홍단심계로 통칭되어 온 것을 분광광도계(Spectrophotometer)를 통해 분류하여 적색을 띠는 종류를 모아 적단심계라 지칭했다. 색채가 화려하고 꽃 모양이 다양하여 많은 종류가 육종되었다.

 

 


자(紫)단심계 : 적단심계와 마찬가지로 홍단심계로 통칭되어 온 것을 분광광도계(Spectrophotometer)에 의해 분류한 종류와 청단심계 중 자주색을 띠는 종류를 모아 자(紫)단심계라 지칭했다. 이 계통도 다른 계통과 같이 꽃 모양이 다양하며 홑꽃과 겹꽃이 있다.

 


청단심계 : 바탕색이 청색을 나타내는 종류로 보라색 계통은 홍과 청이 복합색으로 나타나며 하루 중 시각에 따라서도 달라지므로 때에 따라서 구분하기 힘들 때도 있으나 계속 청색으로 치우치는 품종이다. 이 종류는 현재 유럽에서 육성된 Blue Bird란 품종의 색이 모체가 되었으며 품종분화가 적은 편이나 다른 꽃에는 드문 청색이므로 최근에 여러 품종이 육성되고 있다.


아사달계 : 아사달계라는 명칭은 대표적 품종인 ‘아사달’의 이름을 따서 지었으며 흰색 바탕꽃잎에 붉은 무늬가 꽃잎의 상단 1/2∼1/3 정도의 폭으로 나타나는 것이 보통이다. 가는 선이 꽃잎 가장자리를 타고 0.5∼1cm너비의 띠로 나타나기도 한다. 아사달의 무늬는 한 품종에서도 좌우 어느 쪽이든지 나타날 수 있다. 꽃잎의 바탕색은 순백색이지만 극히 연한 분홍색을 띠면서 아사달 무늬를 가진 종류도 아사달계로 지칭한다.